사이프레스 사이프레스 (케냐)

Location:
케냐

숲 다시 가꾸기

지난 60년이 넘는 기간 동안 60%가 넘는 케냐의 삼림이 영구 소실되었습니다. 수백 만 에이커의 숲이 농사와 숯 생산을 위해 벌목되고 개간되었습니다. 이러한 문제와 맞서 싸우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케냐 삼림 서비스는 케냐의 많은 부분의 숲을 다시 가꾸기 위해 수백 만 에이커의 땅에 나무를 심었습니다. 숲에 나무를 다시 심는 것과 더불어 케냐 정부는 사이프러스와 다른 나무들을 소규모 농부들에게 묘목으로 제공함으로서 숲 다시 가꾸기 노력을 도우려 하고 있습니다.

사이프레스

사이프레스 Cupressus sempervirens and lusitanic

사이프러스 에센셜 오일은 남유럽과 서아시아 출신으로 키가 큰 상록수에서 추출됩니다. Cypress는 활기차고 상쾌한 신선하고 깨끗한 향이 있습니다. Cypress는 스파 및 마사지 치료사에서 자주 사용됩니다.

사이프러스는 건조한 기후에서, 특히 케냐 산 지역의 높은 고도에서 잘 자랍니다. 또한 소규모 농부들에게 좋은 추가 수입원이 됩니다. 많은 농부들이 자연 담장 또는 방풍림으로 사이프러스 나무를 심었고, 완전히 다 자란 후 수확해 목재로 판매합니다. 나무가 수확된 후, 농부들은 자신들의 농장에 나무를 다시 심고 이 순환을 반복합니다.

추가 수입원

사이프러스 나무가 목재로 판매될 정도로 크게 자라기 위해서는 10년에서 20년 정도가 걸립니다. 하지만 그 기간 동안 나무들은 손질과 돌봄을 필요로 합니다. 사이프러스 나무를 목재로 판매하기 위해서는 곧고 길게 자라야만 합니다. 그러므로 농부들이 나무가 자랄 때 낮은 가지들을 가지치기 해줘야 합니다. 가지치기된 가지들은 상업적 가치가 없기 때문에 지금까지 버려지거나 불태워졌습니다. 하지만 가지치기된 나무들은 dōTERRA가 케냐에서 생산하기 시작한 아름다운 사이프러스 에센셜 오일로 증류될 수 있습니다.

에센셜 오일을 위해 사이프러스 나무 가지를 사용하는 것은 나무의 생애 주기 동안 농부들의 나무 돌보는 수고에 대한 보상을 받게 합니다. 20년 동안 나무에서 아무 수입이 없이 기다리는 것 대신, 가지를 팔아 매년 수입을 올리고, 나무가 다 자라면 더 많은 수입을 올리게 됩니다. 이는 농부들의 자녀를 학교에 보내거나 다른 생필품을 사는 데 사용되는 추가 수입원을 제공하는 것입니다.

그레고리와 안젤리카 뮤리티를 만나보세요

그레고리와 안젤리카 뮤리티는 dōTERRA를 위해 여러가지 에센셜 오일 품종을 재배하고, 케냐 산 지방에서 사이프러스 나무를 재배합니다. 그레고리는 집에 머물면서 자기 땅에서 아내와 함께 일할 수 있는 것을 좋아합니다. 그는 가족과 공동체와 가까운 곳에 있을 수 있습니다. 그는 여러 면에서 도시에서 일하는 것보다 더 나은 수입과 삶의 질을 제공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. 그레고리는 여기저기에 가라고 했던 예전 직장보다 지금이 훨씬 좋고, 사이프러스 나무에서

코멘트

0 코멘트

대화에 추가

  • 다음 기준으로 댓글 필터링 :

의견을 보내려면 로그인하십시오

로그인
댓글 달기

이 글이 도움 되었나요?